삶의 노래 เพลงเพื่อชีวิต, Songs for Life

เพื่อชีวิตติดล้อ คาราบาว

1973년 10월 14일, 태국의 수도 방콕의 민주주의 기념탑 앞에 50만 명의 시민들이 운집한다. 그 해 6월 람캄행 대학교 총장은 군사독재를 비판하는 팜플렛을 작성한 학생을 퇴학시키려다 저항에 부딪쳐 총장직에서 물러난 바 있었다. 몇 달 뒤 민주헌법 제정을 요구하는 전단지를 돌렸단 이유로 11명의 학자와 대학생이 체포된다. 그리고 이에 맞서 수십만 명이 거리에 나섰던 것이다.

그들은 대개 젊은 대학생들과 청년 노동자들이었다. 그들은 오랜 군사독재정권이 물러나도록 요구했다. 또한 인접한 인도차이나 지역에서의 잇단 반제국주의적 투쟁과 사회주의혁명에 고무되어 미국과 일본의 태국에 대한 지배에 손을 뗄 것을 요구했다. 절대군주제를 타도하고 근대적인 국가를 세웠지만 태국은 1957년의 군사쿠데타로 싸릿(สฤษดิ์ ธนะรัชต์, Sarit)의 군사 정권의 지배하에 있었다. 그 사이 한국전쟁과 베트남전쟁의 특수로 태국 경제는 꾸준히 성장하였고 노동자들의 수 역시 폭발적으로 증대했다. 그러나 노동자들은 저임금에 시달렸다. 그들에게 노동조합을 결성할 권리가 보장되었을 리 만무했다. 단지 혹독한 노동통제만이 있었다. 그러나 1973년 이러한 사정도 흔들리기 시작했다. 1973년 한 해에만 40여건이 넘는 파업이 있었다. 그 가운데 가장 유명한 태국제철(Thai Steel Company)의 파업은 한 달여 동안 계속되었고 다른 노동자들 역시 굳건히 연대하였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변화를 이끈 이들은 태국 청년층이었다. 1969년 지금은 람캄행(Ramkamhaeng) 대학교로 이름을 바꾼 람캄행 개방대학교는 태국의 1970년대에서 가장 중요한 곳이라 할 수 있다. 전문기술직에 대한 수요가 늘고 교육열이 높아지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등장한 람캄행대학은 1960년의 서울, 1968년의 도쿄와 파리에서처럼 민주주의와 평등, 자주를 위한 투쟁의 기지가 되었다. 특히 이 대학교의 중추였단 공학부의 학생들은 “옐로우 타이거”라는 이름의 가장 전투적인 집단을 이루게 되었다. 학생들의 비무장시위를 군대가 진압하기 시작하자 방콕의 일반 시민들도 가세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옐로우 타이거는 빤파교의 경찰서를 향해 군인들에게서 탈취한 화기를 개조한 분사기를 쏘아대며 격렬히 저항했다.

그리고 1975년 1월 첫 민주적인 총선이 실시되기 전까지 태국은 점차 급진화되기 시작했다. 노동자, 농민, 소농들의 연대 기구인 삼자연합(A Triple Alliance)을 결성하였고 도시지역의 청년층 사이에서 불법이었던 태국공산당의 영향력이 강해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1975년의 선거에서 신세력당(New Force Party), 태국사회주의당, 사회주의전선당 등의 좌파 정당이 전체 269석 중 37석을 얻는다. 그러나 다수 정당으로 정권을 이끌게 된 민주당과 사회농업당은 사회민주주의적 정책을 펼치겠다고 공언했다. 그러나 고조된 사회적 긴장을 감당하기에 이들 정권은 허약하기만 했다.

1973년 태국 봉기는 또한 반제국주적인 제3세계 투쟁의 중요한 부분으로서의 의의를 갖는다. 투쟁에 참여한 학생들은 미 제국주의와 태국의 독립을 요구했다. 태국의 군사독재는 전후 냉전 체제에서 미국과 긴밀한 동맹 관계를 유지했다. 1973년만해도 태국 내에 12개의 미군 기지가 있었고 이 안에는 550대의 전투기 그리고 수천명의 미군 병사들이 주둔했다. 마오주의 노선을 견지하던 태국공산당은 태국이 반-식민지 상태에 있다고 주장해 왔고, 사람들은 그러한 주장을 점차 수긍하기 시작했다. 그리하여 미군 기지를 몰아내자는 투쟁이 시작되었다. 결국 미군 군사기지 반대 투쟁은 베트남 전쟁이 종결된 직후 꿀끄릿(Kulkit) 수상은 미군 군사기지 철수를 요구했다.

1976년 10월 6일 방콕의 탐마삿대학교에서 발포가 시작되었다. 캠퍼스 안에 머물던 학생들과 지지자들은 극우 비공식 집단인 ‘빌리지 스카웃’, ‘끄라띵-댕(Krating-Daeng)’, ‘나와폰(Nawapon)’ 등의 무리들로부터 무자비한 공격을 받았다. 학교에서 끌려나온 학생들은 사남루앙(Sanam Luang) 근처의 나무들에서 교수형을 당했고, 다른 학생들은 법무부 건물 앞에서 산 채로 불태워졌다. 그 사이에 무리들은 불길 주위에서 덩실덩실 춤을 추었다. 1975년 마침내 태국에 인접한 라오스, 캄보디아, 베트남은 사회주의적인 독립을 성취하였다. 그리고 태국에서 공산당의 힘은 점차 강해지고 있었다. 태국의 국왕은 라오스의 군주제가 무너지는 모습을 보고 경악하였다. 그리고 그간 학생들에게 온정적이던 입장에서 물러났다. 그리고 지난 3년간의 민주화 투쟁을 통해 얻은 모든 성과들은 파괴되었다. 노동자, 학생들의 모든 단체들이 활동을 금지당했으며 비판적인 언론들은 판금되었다. 수많은 책들 역시 금서가 되었다. 대학도서관의 서가를 뒤져 책을 찾아내고 공개적으로 소각하는 일들이 비일비재했다.

피의 대학살이 일어나자 태국의 대학생들은 하나둘씩 무장투쟁을 위해 태국공산당이 활동하는 시골지역으로 이주하였다. 그러나 마오주의적 태국 공산당은 도시의 노동자계급과 청년 세대들보다 농민들에 의지한 혁명을 꿈꾸었다. 그 결과 시골로 탈출한 새로운 청년 세대들과 태국 공산당 사이에 긴장이 감돌았다. 태국이 이미 상당한 자본주의적 사회관계에 접어들었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농촌의 가난한 농민들을 보호하는 것을 우선시한 태국공산당의 입장은 태국을 새로운 사회로 변혁시키려는 것과는 거리가 먼 것이었는지도 모른다. 그리고 1988년에 이르렀을 무렵 태국공산당에 가담했던 많은 학생 출신의 혁명가들은 도시로 돌아온다. 그렇게 귀환한 옛 학생운동가 가운데 한명이 수라짜이이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저항 음악의 한 갈래일 “삶의 노래- 쁠렝 쁘와 찌윗 เพลงเพื่อชีวิต, Phleng phuea chiwit, Songs for life”을 개척한 캐러반의 리더, 수라짜이 응가 잔띠마똔(สุรชัย จันทิมาธร, Surachai “Nga” Jantimathawn)도 그 가운데 한 명이다. 태국의 풍부하고 다양한 근대 대중음악의 갈래 가운데 세계에 널리 알려진 흐름 가운데 하나일 삶의 노래는 태국 공산당의 창설자로 태국의 체 게바라로 칭해지곤 했던 시인이자 문헌학자, 역사하자였던 찟 뿌미삭(จิตร ภูมิศักดิ์, Chit Phumisak)이 이끌었던 사회주의 리얼리즘적 예술운동이던 삶을 위한 예술에서 영향을 받았다. 푸미삭에 대한 그들의 애정과 경모의 감정은 그들의 첫 번째 앨범의 7번째 곡이 “찟 뿌미삭”인 것에서도 잘 나타난다. 람캄행대학교의 열정적 학생운동가였던 수라짜이는 동급생 위라삭 순따운시 Wirasak Sunthawnsi와 함께 태국의 전통적인 포크 발라드(태국 북동부지역의 룩뚱 같은)와 미국을 비롯한 서구의 포크 록으로부터 차용한 요소들을 섞어 쁠렝 쁘와 찌윗의 발판을 닦았다. 그러나 1979년 사면을 받고 방콕으로 돌아와 다시 밴드를 결성한 캐러반의 멤버들은 얄궂게도 보수적인 왕당파, 옐로셔츠파를 지지하며 그들의 정치집회에서 연주하기도 하였다.

– 비동맹운동 독본 The Non-Alignment Movement Reader(가제)를 위해 쓴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