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의 세계, 가족의 세계 – 딩크족과 듀크족 그리고 가족의 생활세계

우리 시대의 인류학자는 마케터들이다. 20세기에 원시부족사회를 헤집고 다니며 현지조사를 벌이던 말리노프스키, 프란츠 보아스, 마가렛 미드같은 인류학자들이 있었다면 21세기엔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발명하고 취향의 만화경을 섭렵하는 시장조사자들이 있다. 이들은 천편일률적인 질문지를 들고 전화번호부를 뒤지는 1950년대 시장조사자들의 모습과 닮은 데가 거의 없다. 이들은 마치 인류학자처럼 디지털 카메라와 노트북 컴퓨터를 들고 도시의 뒷골목을 뒤지며 청소년들의 하위문화에 관한 보고서를 작성한다. 그리고 MTV와 나이키, 디젤같은 첨단 기업들에게 트렌드라고 불리우는 우리 시대의 신화를 판매한다. 인류학자들이 식민주의 정부와 커넥션을 맺었다면 이제 시장조사자들은 전지구적인 기업과 커넥션을 맺고 있는 차이가 있을 뿐이다. 어쨌든 우리 시대의 부족민들은 라이프스타일의 부족들이다.
시장조사자들은 우리가 살아가는 사회의 얼개를 분석하며 명명하는 역할을 전담하고 있다. 과거에 인류학자들과 사회학자들이 맡고 있던 이같은 역할은 이제 시장조사자들의 손에 넘어간 것이다. 이를테면 다가올 시대의 예보자들은 누구인가. 물론 그것은 트렌드 분석가들이다. 미국의 유명한 일간지가 트렌드 분석가인 페이스팝콘을 일러 “우리 시대의 노스트라다무스”라고 칭했던 것은 전연 이상한 일이 아니다. 우리가 살아갈 사회의 모습은 곧 어떤 상품을 소비했는가에 의해 표현된다. 어느 문화이론가가 더 이상 역사는 존재하지 않으며 만약 그것이 존재한다면 아마 그것은 노스탤지어적인 상상력에 따른 역사일 뿐이라고 했을 때 우리는 그를 정확히 최근의 한국 영화와 티비 드라마에서 찾아 볼 수 있다. 적어도 서태지 세대 이후 우리에겐 역사는 중요한 정치적 사건을 통해 제시되지 않는다. 역사는 그 당시에 우리가 소비했던 소소한 상품들에 의해 표현된다. 당시에 우리가 신었던 신발의 브랜드, 당시에 우리가 먹었던 우유의 상표, 당시 우리가 즐겨들었던 대중음악 등이 그 시대를 보여주지 않는가.
이런 점에서 우리 시대의 가족사회학자들 역시 시장조사자들이다. 딩크족이나 듀크족같은 새로운 우리시대의 부족들 역시 모두 시장조사들이 발견하고 명명한 것들이다. 딩크족(Double Income No Kids)은 자녀 없이 부부 생활을 보내려는 새로운 가족 형태를 가리키고 듀크족(Dual Employed With Kids)은 맞벌이를 하면서 자녀를 가지고 아이들에게 깊은 관심을 보이는 새로운 가족형태를 가리킨다. 딩크족이면서 아이 대신에 애완동물을 기르며 그들에게 감정적인 애착을 보이는 가족 형태는 딩펫족(Double Income No Kids+Pet)이라고 한단다. 여기에 조금 우울한 버전인 딘스족(Double Income No Sex)도 있다. 이들은 말 뜻 그대로 부부이지만 섹스를 하지 않는 커플을 가리킨다.
이런 새로운 가족 형태들이 지닌 특성은 겉보기엔 우리 시대의 가족 형태의 변화 추세를 예리하게 분석하는 듯이 보인다. 그렇지만 가족의 분석은 가족을 분석하는 자의 관점과 태도에 따라 달라지게 마련이다. <화씨 9.11>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미국의 다큐멘터리 감독 마이클 무어라면 어떻게 생각할까. 사실 그는 <볼링 포 콜롬바인>이라는 다큐멘터리를 찍어 참혹한 청소년 총기 난사 사건의 원인을 매우 설득력 있게 분석한 바 있었다. 그가 찾아낸 결론은 무엇보다 가난한 가족들의 비극이었다. 그가 찾아낸 미국의 평범한 가족들의 모습은 자녀에게 관심을 보이려 해도 해고의 위협 혹은 빈곤의 공포 때문에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가난한 가족들일 뿐이다.
이는 비단 미국에 한정된 일은 아닐 것이다. 경제활동에 참여하는 한국의 부부 가운데 절반 이상은 적어도 형식적으로는 듀크족에 가깝다. 그러나 이들이 듀크족이라고 할 수 있는 이유는 오직 한가지뿐이다. 그들은 소비자 가족으로서 시장에 참여하기 때문이다. 딩크족이든 듀크족이든 그것은 모두 소비주의라는 렌즈를 통해서만 자신의 삶을 해석하고 정의하는 시대가 만들어낸 가족의 모습일 뿐이다. 따라서 딩크족과 듀크족의 특성은 곧 그들이 소비할 수 있는 상품의 목록을 통해 나타날 뿐이다. 밤늦은 시간까지 아직 끝내지 않은 일이 있다는 강박관념에 시달리며 산만하게 서성이는 미국 가정 주부의 모습은 한국의 주부들의 모습에 투영되지 않을 수 없다. 자녀를 향한 관심은 값비싼 육아상품들을 소비하는 일일뿐이고 정작 자녀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은 줄어들고 가족과의 관계는 서먹해지고 낯설어질 뿐이다.
자녀들과의 관계를 매개하는 것은 육아상품이고, 부부관계를 매개하는 것은 레저상품이며, 자신과 가족의 관계를 확인하고 즐기는 것은 외식과 여행일 뿐인 세계. 그런 세계가 행복한 세계일리 만무하다. 그렇지만 딩크족과 듀크족은 포스트모던한 자본주의가 상품의 세계와 친밀한 삶의 세계인 가족의 세계를 용해하는 용광로일 뿐일까. 그런 냉소주의에 빠질 때 우리는 절망에 빠질 뿐이다. 전통적인 가족의 신화에 현혹되어 가족적 가치를 내세우는 보수적인 선택은 좋은 대안이 아니다. 오히려 우리에게 주어진 일은 딩크족과 듀크족이 포착한 가족의 변화가 소비자로서의 가족임을 간파해야 한다. 그리고 가족의 삶을 다른 방식으로 상상하고 명명하는 노력에 뛰어들어야 한다. 새로운 가족이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이고 새로운 상품의 세계일 뿐일 때 우리가 가족을 이해하고 상상하는 틀은 빈곤해지고 불행해진다. ■
사보에 기고한 글. 약간의 이데올로기적 검열이 있어 싱겁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